총 게시물 11건, 최근 0 건
   

[한국불교신문] 충담 대선사 열반 19주년 기념 추모법회 및 윤달맞이 조상천도 영산재 봉행

글쓴이 : 감로사 날짜 : 2017-11-13 (월) 14:49 조회 : 469
충담 대선사 열반 19주년 기념 추모법회 및 윤달맞이 조상천도 영산재 봉행

6월 27일 가평 감로사에서 … “소신공양으로 보여주신 큰스님의 간곡한 가르침 잊지 말아야”

2017년 07월 04일 (화) 10:29:49 이경숙 기자 gslee210@hanmail.net

   
 
   
▲ 발원문 봉독.
지난 1998년, 남북평화통일과 고통받는 중생구제, 불교흥륭을 염원하며 소신공양으로 화중생련 육신등공(火中生蓮 肉身騰空) 하신 충담당(沖澹堂) 원상(圓相)대선사의 열반 19주년 기념 추모법회 및 윤달맞이 조상천도 영산재가 6월 27일 가평 감로사(주지 지성스님)에서 봉행됐다.

제 1부 종사이운, 대령, 관욕, 신중작법 제 2부 열반 19주년 기념 추모법회, 제 3부 상단권공, 거불, 4다라니, 화청, 축원, 중단권공, 관음시식, 봉송회향 의 순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충담화상문도회 문장 지성스님, 총무원장 도산스님을 비롯한 문도회와 불이성 법륜사 주지 보경스님, 제 26대 총무원장 후보 지홍 • 능해 스님, 봉원사 운호스님, 이병재 가평적십자회장과 승가사 감로사 신도 등 1백여명이 참석했다.

   
▲ 총무원장 도산스님이 헌향하고 있다.
   
▲ 감로사 승가사 주지 지성스님이 영전에 절을 올리고 있다.
하동 와룡사 주지 성관스님의 사회와 운호 • 성주 스님의 집전으로 열린 추모법회는 삼귀의례, 반야심경 봉독, 입정, 착어, 발원문 낭독, 헌화 및 헌향, 충담 대선사 행장 소개, 기념사, 추념사, 주지스님 인사 등의 순으로 봉행됐다.

이날 총무원장 도산스님은 기념사에서 “충담 큰스님께서 이 세상에 오셨다 가는 것 자체가 다 공(空)으로 돌아가는 것 같지만 스님의 원력이 우리들에게 전해져서 영원히 이어지기에 늘 존재하는 것. 큰스님께서는 그러한 모습으로 우리에게 진리를 남기고 가신 것이다.”면서 “큰스님께서 소신공양으로 등공(騰空)하신 것은 우리에게 다시한번 불자로서 불퇴전의 신심으로 정진하기를 당부하신 것으로 수행의 근본을 보여주고 가셨으니 우리는 대선사님의 간곡한 가르침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 기념사를 하는 총무원장 도산스님.
   
▲ 이병재 가평적십자회장이 추념사를 하고 있다.
   
▲ 총무원장 도산스님과 26대 총무원장 후보 지홍스님, 감로사주지 지성스님이 대선사 영전에 헌향하고 있다.
이병재 가평적십자회장은 추념사를 통해 “오늘 충담큰스님 열반 19주년 기념 추모법회를 봉행하면서 큰스님의 뜻을 기리고 보존해 후대로 이어가도록 노력하고 우리 사회가 한층 밝고 따뜻해지도록 정진하자.”고 말했다.

충담화상문도회 문장(門長)이며 감로사 승가사 주지 지성스님은 봉행사를 통해 “남북의 평화통일이 하루빨리 이루어지고, 고통받는 중생들의 아픔을 대신 안고 가며, 태고보우 원증국사의 원력에 따라 제종이 통합되어 한국불교가 흥륭되었으면 하는 간절한 원력으로 소신공양을 감행하신 대선사님의 큰 뜻과 은혜를 어떻게 보답 할 것인가가 소납의 화두”라면서 “중노릇을 잘 해야 그 은혜에 보답하는 것이고 불자들은 무엇을 실천해야 하는지 각자 깨달아서 하나하나 실천하고 정진하는 것이 스님의 유지를 잘 받드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 충담화상문도회 문장(門長)이며 감로사 승가사 주지 지성스님이 봉행사를 하고 있다.
   
 
   
 
   
▲ 충담당(沖澹堂) 원상(圓相)대선사의 열반 19주년 기념 추모법회 및 윤달맞이 조상천도 영산재에 참석한 감로사 승가사 신도들.

 



ⓒ 한국불교신문(http://www.kbulgyo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